HOME | Site Map | 수상/선정 | 운영자 소개

 

전통문화 이야기

 home > 전통문화 이야기 > 세시이야기 > 11월- 시절음식 >>

 

 

  세시이야기 대문

  정월 세시

   원일[설날]
   입춘
   인일.해일.자일.사일
   상원[대보름]

  2월 세시

   초하루[삭일]
   경칩
   한식

  3월 세시

   삼짇날[중삼]
   월중 풍속

  4월 세시

   초파일[석탄일]
   월중 풍속

  5월 세시

   단오[정의/유래]
   단오 풍속

  6월 세시

   유두[유월보름]
   삼복날

  7월 세시

   칠월칠석
   백중절[백종일]

  8월 세시

   중추절[한가위]
   중추 풍속

  9월 세시- 중양절

  10월 세시

   제례 풍속
   시절 음식

  11월 세시

   동지[아세]
   시절 음식

  12월 세시

   납일[납평]
   제석 [제야:그믐]

  윤달 세시 풍속

 

  세시이야기 - 대문

 

 

김홍도 - 주막본격적인 겨울로 들어서는 동짓달에는 겨울철 특유의 다양한 시절음식(時節飮食)들이 많습니다. 다소 신선한 음식을 보충하기 어려운 시기이기에 다양한 별미(別味)의 음식들이 전래되었고, 또한 많은 풍속들도 함께 어울러집니다.

주로 동짓날 궁중(宮中)뿐만 아니라 일반 사대부(士大夫) 집안에서도 청어(靑魚)를 사당(祠堂)에 올리는 청어 천신(薦新)의 풍속이 행해졌습니다. 이는 청어(靑魚)가 푸른빛을 내기 때문에 새롭고 신선한 음식을 조상(祖上)에 올리려는 후손(後孫)들의 정성어린 풍속입니다.
청어(靑魚)는 황해도 해주(海州)와 경상도 통영(統營)이 유명했는데, 청어(靑魚)를 실은 배가 한강(漢江)에 와 닿으면 생선 상인들이 거리를 누비며 청어 팔기를 합니다.

조선시대에 동짓달이 되면 제주(濟州) 목사(牧使)가 중앙으로 감귤(柑橘), 유자(柚子) 등을 진상(進上)하는데, 임금은 이를 치하(致賀)하는 의미에서 성균관(成均館)과 사학(四學)의 유생(儒生)들에게 과거(科擧)를 보고 귤(橘)을 나누어주는 것이 감제(柑製)입니다. 과거의 선발과정은 절일제(節日製)의 형식과 동일했습니다. [ 柑(감) 귤{감자} ]

현대에 사계절 별미(別味) 음식으로 자리잡은 냉면(冷麵)은 본래 동짓달의 시절음식에서 출발한 것입니다. 메밀국수를 무 김치나 배추김치에 말아 돼지고기를 넣어 만드는데, 특히 잡채나 배, 밤, 쇠고기, 돼지고기 썬 것과 기름과 간장을 메밀국수에 넣은 것은 골동면(骨董麵)이라 합니다. [ 麵(면) 국수{본래는 '麥+面'입니다. 董(동) 고물, 바로잡다 ]

겨울철의 입맛을 돋우는 시절음식으로 수정과(水正果)를 들 수 있습니다. 계피와 생강을 달인 물에다 곶감을 담그고 잣을 띄워 먹는 것으로 현재 식혜(食醯)와 함께 전통음료의 대표 격으로 계승(繼承)되고 있습니다. [ 醯(혜) 식혜, 초 ]

   동치미

무로 담그는 김치 가운데 시원한 물김치가 동치미인데, 주로 무 뿌리가 비교적 작은 것으로 담습니다.

 

 

 

 

 


 

 

 

 

오형민의 이야기 한자여행입니다.

Copyright ⓒ since 1998 Oh HyungMi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hanja.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