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 Map | 수상/선정 | 운영자 소개

 

전통문화 이야기

 home > 전통문화 이야기 > 세시이야기 > 정월- 원일[설날] >>

 

 

  세시이야기 대문

  정월 세시

   원일[설날]
   입춘
   인일.해일.자일.사일
   상원[대보름]

  2월 세시

   초하루[삭일]
   경칩
   한식

  3월 세시

   삼짇날[중삼]
   월중 풍속

  4월 세시

   초파일[석탄일]
   월중 풍속

  5월 세시

   단오[정의/유래]
   단오 풍속

  6월 세시

   유두[유월보름]
   삼복날

  7월 세시

   칠월칠석
   백중절[백종일]

  8월 세시

   중추절[한가위]
   중추 풍속

  9월 세시- 중양절

  10월 세시

   제례 풍속
   시절 음식

  11월 세시

   동지[아세]
   시절 음식

  12월 세시

   납일[납평]
   제석 [제야:그믐]

  윤달 세시 풍속

 

  세시이야기 - 대문

 

 

한 해가 시작되는 첫 날은 세시풍속(歲時風俗)에서 뿐만 아니라 민속학 이상으로 중요한 의미가 부여되는 날이라 할 것입니다. '으뜸되는 아침'이라는 뜻을 지닌 원단(元旦), 혹은 원일(元日)은 우리 전통의 생활 속에서 한 해를 맞이하는 의례(儀禮)를 바탕으로 새로운 한 해의 기원과 길흉(吉凶)을 점쳐보는 소박한 풍속들이 이어오고 있습니다. 정월 초하루의 다양한 풍속과 행사를 살펴보겠습니다.

호랑이달{寅月}은 정월, 쌍까치는 쌍희(雙囍)

- 설날 아침 일찍 제물(祭物)을 사당(祀堂)에 진설(陳設)하고 제사를 지내는 것을 정조차례(正朝茶禮)라 합니다.  차례가 끝나면 어른들께 새해 첫인사를 드리는데 이를 세배(歲拜)라 하고, 어린이들은 설빔으로 새 옷을 입습니다. 또한 세배 때 대접하는 음식과 술을 '세찬(歲饌)','세주(歲酒)'라 합니다. [ 饌(찬) 반찬 ]

  떡국{병탕(餠湯)} : 차례상에 오르는 대표적인 원일음식(元日飮食)으로 손님 접대에도 쓰이는 세찬(歲饌)입니다. '습면(濕麵)'으로도 불리었으며, 세속(世俗)에서 나이 먹는 것을 떡국을 몇 그릇 먹었냐고 하는 것으로 불리었습니다.
 
▷ 조리과정
 
멥쌀가루를 쪄서 떡판에 놓고 나무자루가 달린 떡메로 무수히 찧은 다음 손으로 둥글려 기다랗게 늘여 만든 것이 가래떡{백병(白餠)}인데, 이것을 얄팍하게 돈 같이 썰어 장국에 넣고 쇠고기나 꿩고기를 넣고 끓인 다음 후추가루를 쳐서 먹습니다.

  시루떡{증병(甑餠)} : 새해 제사에 쓰이기도 하고 상(喪) 중의 삭망전(朔望奠:상중에 있는 집에서 매달 초하룻날과 보름날에 지내는 제사)이나 그밖에 아무 때에라도 신에게 빌 때에 올려 사용했습니다. [ 甑(증) 시루, 餠(병) 떡 , 奠(전) 제물, 전 올리다 ]
 
▷ 조리과정
 멥쌀가루와 삶은 팥을 각각 층으로 겹겹으로 깔되 쌀가루를 더 두툼하게 까는데, 시루의 크고 작음에 따라서 혹은 찹쌀가루를 몇 겹 더 깔아서 찌기도 합니다. 

- 나이가 삼재(三災)에 해당하는 사람은 집안 문설주에다 매 세 마리를 그려서 붙여 그 해의 액(厄)을 막는 것입니다. 이 삼재의 해에 해당하는 3년간에는 언동(言動)을 조심하고 모든 일에 삼가며 꺼리는 일이 많았습니다. 삼재란 수재(水災), 화재(火災), 풍재(風災)를 말하거나 병난(兵難), 질역(疾疫), 기근(飢饉)을 말하기도 합니다. [ 災(재) 재앙 ]

삼재(三災) 해당년

◈ 사(巳:뱀띠), 유(酉:닭띠), 축(丑:소띠) 출생자 - 해(亥), 자(子), 축(丑)년 삼재
◈ 신(申:원숭이띠), 자(子:쥐띠), 진(辰:용띠) 출생자- 인(寅), 묘(卯), 진(辰)년 삼재
◈ 해(亥:돼지띠), 묘(卯:토끼띠), 미(未:양띠) 출생자- 사(巳), 오(午), 미(未)년 삼재
◈ 인(寅:범띠), 오(午:말띠), 술(戌:개띠) 출생자 - 신(申), 유(酉), 술(戌)년 삼재

 

- 새해에 일가친척간이나 친구, 젊은 사람을 만나면 올해는 "시험에 합격하시오." "부디 승진하시오" "아들을 낳으시오" 등으로 처지와 환경에 알맞은 말을 하는 것을 덕담(德談)이라 합니다. 이는 서로 복을 빌고 축의(祝意)를 표시하는 말입니다.

 
▷ 청참(聽讖)
- 초하룻날 첫새벽에 거리에 나가 맨 처음 들려오는 말소리로 그 해 1년간의 길흉(吉凶)을 점치는 것입니다. 이 때 까지 소리를 들으면, 그 해는 운수 대통하는 것으로 여겨 왔습니다.
[ 讖(참) 예언, 참서 ]

  윷놀이 {사희(柶戱)}, 윷점

- 윷놀이는 설날의 대표적 민속 놀이로 붉은 싸리나무 두 토막을 반으로 쪼개어 네 쪽으로 만드는데, 길이는 세 치 가량입니다. 혹은 작게 반쪽의 콩알만큼 만들기도 합니다. 이러한 윷을 던져서 노는 놀이입니다. '柶'자는 <설문해자(說文解字)>에 의하면 '비(匕)'의 의미로 특히 네 쪽의 나무라는 뜻에서 사희(柶戱)라고 합니다. [柶(사) 윷, 숟가락 ; 윷의 뜻은 우리나라에서만 사용함. ]
 세속(世俗)에서는 윷을 던져 새해의 길흉을 점치기도 합니다. 대개 세 번 던져서 짝을 지어 64괘(卦)로써 점괘를 알아봅니다.

- 나무로  장기쪽 같이 만들어 거기에 금(金), 목(木), 수(水), 화(火), 토(土)의 오행(五行)을 새겨 넣습니다. 그것을 함께 던져서 점괘를 얻어 새해의 신수(身數)를 점치는 것을 오행점(五行占)이라 합니다.

오행목부작(五行木符作)

 

 

 

 

 

 


 

 

 

 

오형민의 이야기 한자여행입니다.

Copyright ⓒ since 1998 Oh HyungMi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hanja.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