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 Map | 수상/선정 | 운영자 소개

 

전통문화 이야기

 home > 전통문화 이야기 > 세시이야기 > 6월- 유두 >>

 

 

  세시이야기 대문

  정월 세시

   원일[설날]
   입춘
   인일.해일.자일.사일
   상원[대보름]

  2월 세시

   초하루[삭일]
   경칩
   한식

  3월 세시

   삼짇날[중삼]
   월중 풍속

  4월 세시

   초파일[석탄일]
   월중 풍속

  5월 세시

   단오[정의/유래]
   단오 풍속

  6월 세시

   유두[유월보름]
   삼복날

  7월 세시

   칠월칠석
   백중절[백종일]

  8월 세시

   중추절[한가위]
   중추 풍속

  9월 세시- 중양절

  10월 세시

   제례 풍속
   시절 음식

  11월 세시

   동지[아세]
   시절 음식

  12월 세시

   납일[납평]
   제석 [제야:그믐]

  윤달 세시 풍속

 

  세시이야기 - 대문

 

 

선유도(船遊圖) - 신윤복流頭{음력 6월 15일}는 본래 "동류두목욕(東流頭沐浴)"이란 말의 준말에서 유래된 것입니다. "동편의 맑은 시냇가에서 머리 감고 몸을 씻는다"는 의미인데, 여름철 더운 날씨를 이겨내는 방법이며 동쪽은 양기(陽氣)가 가장 왕성한 곳으로 청(靑)에 해당하기에 '동류(東流)'를 택하여 불길한 것을 씻어내는 것입니다.
 이는 고려(高麗) 명종(明宗) 때의 학자 김극기(金克己)의 문집(文集)에 신라(新羅) 동도(東都; 경주)지방에 전해 내려오는 풍속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는 몸을 청결하게 하고 하루를 맑게 노닐면서 지내면 상서(祥瑞)롭지 못한 기운을 제거하고 여름철의 더위를 먹지 않는다는 의미로 행해지는 토속적(土俗的)인 풍속입니다.
 풍속 가운데 매월 15일 보름날에 행해지는 풍속이 많기 때문에 유두일(流頭日) 역시 정월 대보름과 8월 한가위, 백중절(百中節)[7월 15일], 시월 시제(時祭)[15일 전후] 등과 함께 6월의 큰 명절로 이어오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유두(流頭) 풍속의 일환으로 문인(文人)들이 유두일(流頭日)에 술과 안주를 마련해서 산천의 계곡이나 정자(亭子)를 찾아 자연을 벗삼아 자연(自然)을 읊으며 풍류(風流)을 즐기는 것을 유두연(流頭宴)이라 합니다.

 또한 새로 나오는 과실(果實)인 수박, 참외 등과 함께 국수와 떡을 만들어 사당(祠堂)에 제(祭)를 올리는데, 이를 '유두날 새 것을 올린다'는 의미의 유두천신(流頭薦新)이라 합니다. 이는 조상숭배사상이 강한 우리 민족의 자연스러운 생활양식이라 할 수 있습니다. [ 薦(천)올리다,천거하다. ]

  유두면(流頭) : 유두일에 특별히 국수를 만들어 먹는데, 이를 유두면(流頭麵)이라 합니다. 특이하게 구슬처럼 만드는데, 유듀면을 먹으면 더위에 고생하지 않고 장수(長壽)한다고 합니다.
 또한 거기에 오색(五色) 물을 들여 세 개씩 포개어 색실로 꿰어 허리에 차거나 문설주에 걸어놓는데, 잡귀(雜鬼)의 출입을 막고 액(厄)을 물리친다고 합니다.
[ 麵(면)국수 ; 본래는 '麥+面'입니다. ]

  수단(水團), 건단(乾團) : 찹쌀가루를 쪄서 반죽해 구슬처럼 만들고 얼음물에 넣어 꿀을 타서 먹는 것을 수단(水團)이라 하고, 얼음물에 넣지 않는 것을 건단(乾團)이라 합니다. 수단은 보통 사당(祠堂)에 올리는 제사(祭祀)에도 씁니다.

  연병(連餠) : 밀가루를 반죽해서 판 위에 놓고 방망이로 밀어 넓게 만들어 기름에 튀기거나 콩을 묻혀 꿀을 발라 만들어 먹는 것을 연병(連餠)이라 합니다. [ 餠(병) 떡 ]

  상화병(霜花餠) : 역시 밀가루를 반죽하여 콩이나 참깨로 소를 만들어 넣어 찐 것을 상화병(霜花餠)이라 합니다.

 

 

 

 

 


 

 

 

 

오형민의 이야기 한자여행입니다.

Copyright ⓒ since 1998 Oh HyungMi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hanja.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