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 Map | 수상/선정 | 운영자 소개

 

전통문화 이야기

 home > 전통문화 이야기 > 세시이야기 > 10월- 제례풍속 >>

 

 

  세시이야기 대문

  정월 세시

   원일[설날]
   입춘
   인일.해일.자일.사일
   상원[대보름]

  2월 세시

   초하루[삭일]
   경칩
   한식

  3월 세시

   삼짇날[중삼]
   월중 풍속

  4월 세시

   초파일[석탄일]
   월중 풍속

  5월 세시

   단오[정의/유래]
   단오 풍속

  6월 세시

   유두[유월보름]
   삼복날

  7월 세시

   칠월칠석
   백중절[백종일]

  8월 세시

   중추절[한가위]
   중추 풍속

  9월 세시- 중양절

  10월 세시

   제례 풍속
   시절 음식

  11월 세시

   동지[아세]
   시절 음식

  12월 세시

   납일[납평]
   제석 [제야:그믐]

  윤달 세시 풍속

 

  세시이야기 - 대문

 

 

충남 공주군 장승十月은 '상달'이라 하듯이 겨울을 준비하는 맹동(孟冬)이자 입동(立冬)의 달이면서 다양한 제례(祭禮)의 행사가 행해지는 때입니다. 오일(午日: 마일(馬日)) 고사(告祀)와 성주제, 그리고 시제(時祭) 등 많은 제례 행사는 감사(感謝)와 안녕(安寧)의 기원을 희망하는 풍속들입니다.

 '오(午)'는 12지수 가운데 말{마(馬)}에 해당합니다. 그래서 시월 오일(午日)이 되면 말을 소중하게 여기고 무병(無病)을 기원하는 고사(告祀)를 지냈는데, 팥으로 시루떡을 쪄서 마구간에 차려놓고 고사를 지냈습니다.
 보통 시월에 두 번 정도의 오일(午日)이 드는데, 병오일(丙午日)일 때에는 '병(丙)'이 병이라는 의미의 '병(病)'과 음(音)이 같아서 고사(告祀)를 지내지 않고 금기(禁忌)시 했고, 무오일(戊午日)일 경우는 상마일(上馬日)이라 해서 아주 성대하게 지냅니다. 이 역시 '무(戊)'가 번성한다는 의미의 '무(茂)'와 음(音)이 같은 것에서 연유합니다.

   성주제

 '성주'는 민속(民俗)에서 집안을 지키는 신령(神靈)으로 일컫는데, 주로 오일(午日)에 각 가정에서 성주에게 지내는 제사를 성주제라 합니다. 성주신은 상량신(上樑神)을 의미하는데, 집안에서 제일 높고, 집안의 길흉화복(吉凶禍福)을 담당하고 있어 제물(祭物)을 마련해 제사(祭祀)를 지내거나 무당(巫堂)을 불러 굿을 하는 경우도 있어 '성주굿', '성주받이굿' 등으로도 불립니다.

 시월 보름날이나 그 날을 전후해 조상신(祖上神)에게 지내는 제사(祭祀)를 시제(時祭) 또는 시향(時享)이라 하는데, 시월 시제는 동지(冬至) 뒤 세 번째 미일(未日)에 지내는 납향(臘享)과 함께 겨울철 대표적인 제례(祭禮) 행사입니다. 본래 조상(祖上)에 대한 제사(祭祀)는 4대 봉사(奉祀)라 해서 考, 祖, 曾祖, 高祖의 4대까지는 사당(祠堂)이나 집안에서 지내고, 고조(高祖) 윗대의 조상들은 늦 가을에 묘소(墓所)에서 직접 제사(祭祀)를 재내온 것입니다.
 근래에 와서는 고조 이상의 조상들의 시제(時祭)를 재실(齋室, 祭閣)에서 지내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 臘(납) 납향, 섣달 ]
 

 

 

 

 

 


 

 

 

 

오형민의 이야기 한자여행입니다.

Copyright ⓒ since 1998 Oh HyungMi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hanja.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