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 Map | 수상/선정 | 운영자 소개

 

한자한문 이야기

 home > 한자/한문 이야기 > 한자 서체이야기 [개요] >>

 

 

  한자 서체이야기 - 개요

  갑골문 (甲骨文)

  금문 (金文)

  전서 (篆書)

  예서 (隸書)

  해서 (楷書)

  초서 (草書)

  행서 (行書)

 

 

 

 

 

  한자의 기원에 대한 논의는 일반적으로 중국 고대 제왕시대(帝王時代) 황제(黃帝)의 사관(史官)이었던 창힐(倉[吉+頁])이 새나 짐승의 발자국을 보고 한자를 만들었다는 전설이 중심이지만, 이는 중국의 여러 성인창조전설(聖人創造傳說)의 하나에 불과합니다.. 이 외에 고대 삼황(三皇)의 하나인 복희씨(伏羲氏)가 팔괘(八卦)와 서계(書契)를 만들어 정치에 사용했다는 전설에서, 이 팔괘와 서계를 한자의 기원으로 보기도 하지만, 이 역시 복희씨가 용의 몸에 사람 얼굴을 하고 있는 신화 속의 인물이라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전설에 불과한 것입니다.
  결국 한자의 역사를 기원전 3000년 이전으로 올라가는 것으로 보는 객관적 학설은 고고학(考古學)에서 발굴로 확인된 갑골문(甲骨文)의 유물을 통해서 가능했던 것입니다.

  한자 서체의 변천은 회화적 요소가 중심이었던 갑골문에서부터 역사적인 시대 변천에 따라 많은 변화를 이루게 되는데, 큰 변화를 살펴보면 초기의 갑골문과 금문(金文)에서 전서(篆書)로 변화된 시점과 전서에서 예서(隸書)로의 변화, 또 예서에서 초서(草書), 해서(楷書), 행서(行書)와 같은 현재 사용되는 서체로 변화된 시점을 큰 줄기로 볼 수 있습니다. 또한 고대 한자 서체가 회화적 요소라는 기본 특징을 지니던 것이 점차 회화적 요소가 줄어들면서 문자로써의 기능이 강조된 기호적 요소로 발전되어 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여기서는 갑골문이 한자의 원시형태라는 학설을 바탕으로 갑골문부터 시대의 변천에 따른 한자의 서체의 변화를 중심으로 각 서체의 특징과 시대 상황을 다루면서, 한자의 서체에 대한 이해와 함께 한자의 발전과정을 통한 한자의 자원(字源)을 올바르게 이해하는 계기를 삼고자 합니다.

 ◈◈◈◈◈

 

 

 

 

 


 

 

 

 

오형민의 이야기 한자여행입니다.

Copyright ⓒ since 1998 Oh HyungMi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hanja.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