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명록 - "이야기 한자여행" :::

 

 HOME | Site Map | 수상/선정 | 운영자 소개

 

사용자 참여마당

 home > 사용자 참여마당 > 방명록 >>

 

 

방문 소감이나 다양한 의견 부탁드립니다.
상업성 및 넷티켓에 어긋나는 글은 사양합니다.

   질문/답변

   지난 (구)방명록

   자료실

 

전체 (1362) | 방명록 (1339) | 기타 (20)
▒ 글쓰기 ▒ Total: 1362,   Page: 11 / 195 
[공지] 방명록 게시판 일시 사용 중지합니다. 2014/10/14
안녕하십니까? 운영자입니다.

이곳 방명록 게시판이 보안에 다소 취약한 구 게시판이다 보니, 필터링의 한계가 있습니다.

그래서 죄송합니다만 이곳 방명록 게시판은 사용을 일시 중단하겠습니다.

혹 이곳에 글을 쓰시려던 분들께서는 [질문/답변] 게시판에 글을 남겨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운영자 오형민 드림.
[E] [D]
차사랑 [11/08] 좋은자료 감사합니다. 덕분에 많은 공부가 되겠습니다.
[-]
Hello [04/27] Nice to meet you. I luv Hanja. :)
[-]
지스타 [11/18] 한자 수행평가를 하다 알게 되었습니다.
수록되어있는 자료와 세세한 유래까지 있으니 좀더 자세히 알 수 있어서 매우 좋습니다. 많은 이들이 귀중한 자료 볼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Name
Pass
선생님, 안녕하십니까? 2011/03/13
이준호  leejunhoya@gmail.com  http://
선생님, 안녕하십니까?
저는 2005년에 장충고등학교를 졸업한 이준호라고 합니다. 선생님께 수업을 듣지는 못 했지만 학교에서 뵙곤 했었습니다. 건강히 잘 지내시는 지요?^^
갑작스레 이렇게 글을 남기기가 죄송스럽니다. 사실 제가 선생님의 홈페이지에 글을 남기게 된 것이 장충고등학교에 계신 다른 선생님의 소식에 대해 여쭤보고 싶은 까닭입니다. 실례가 되지 않는다면 예전에 사회과목을 가르치시던 최병구 선생님의 소식이나 연락처를 여쭙고 싶습니다. 장충고등학교 홈페이지가 접속이 안 되어서 인터넷으로 찾고 찾다가 찾아온 곳이 선생님의 홈페이지네요. 정말 죄송하지만 혹시 알려주실 수 있나요?
다른 은사님들도 생각이 나곤 합니다. 고3때 담임선생님이셨던 조성혁 선생님이나 문학 가르쳐 주셨던 김영수 선생님, 그외에도 한헌찬 선생님, 김병주 선생님, 장충중학교 시절부터 뵀던 정일훈 선생님, 김정훈 선생님 등 많은 은사님들이 생각납니다. 2006년에 백일휴가 때 학교 한 번 찾아가고 지금까지 한 번도 못 찾아뵙고 있네요. 올해는 한 번 꼭 찾아뵈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여담이지만 고등학교 한자 시간에 쓰던 보라색 한자 교본을 지금도 가지고 있는데 그 책만 봐도 선생님의 열정이 느껴집니다. 웹사이트를 보면서도 가르침에 대한 열정이 한결 같으신 선생님의 모습을 보고 갑니다. 저도 지금 영어 선생님의 꿈을 가지고 있고, 후에는 외국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꿈도 가지고 있는데, 후에 선생님 같은 분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사명감을 가지고 일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기회가 되면 학교에 찾아갔을 때 인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R] [E] [D]
운영자 [03/13] 준호군 반갑네. 이렇게 잊지 않고 은사님들까지 기억하는 있으니 반갑고 고맙다네. 또 준호군 역시 큰 열정을 가지고 있으니 멋진 인생을 설계하리라 믿네.
최병구선생님은 지금 중학교에 계시니 중학교로 연락하면 만날 수 있고, 다른 선생님들도 잘 계시다네. 참 김영수선생님께서는 올해 퇴임을 하셨다네.
[-]
Name
Pass
감사합니다 2011/03/10
박정영  pjy4225@hanmail.net  http://
아니, 선생님! 이렇게 멋진 사이트가 있다니 훌륭하다는 말은 이럴때 쓰는 말입니다. "착한, 어진 사이트"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앞으로 많은 도움을 얻으러 오겠습니다. 우리 애들 한문과 중국어 가르치는데 정말 많이 유용할 거 같아요.
[R] [E] [D]
운영자 [03/10] 과찬의 말씀 감사합니다. 여러모로 미흡한 점이 많지만, 작은 도움이라도 드릴 수 있어 저 역시 기쁘네요.^^
부모님께서 취사선택을 잘 하셔서 참고자료로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궁금하신 점은 언제라도 글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Name
Pass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2011/03/09
배우순  http://
참으로 오랜만에 들러 글을 남깁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게 잘계시겠죠. 냉기와 온기가 기 싸움을 하다 이제 냉기가 미련을 버리고 떠나려나 봅니다. 환절기 건강하세요.
[R] [E] [D]
운영자 [03/09] 정말 오랜만에 인사드리네요. 그간 잘 지내셨는지요.
작은 이 공간이 있어 다시 안부전할 수 있어 기쁘네요.
올 한해도 늘 萬事如意 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
Name
Pass
이렇게 좋은 내용을 만나게 되어 2011/03/04
이 현경  ehyunkyung@naver.com  http://
참으로 반갑고 고맙습니다.(그것도 별도의 회원가입이나 결제없이)

저희아이에게 무작정 사자소학
(요즘아이들이 워낙 버릇이 없다보니 현시대에 강요하기엔 좀 안맞는 내용이 있기는 하지만)
을 가르치다가 막무가내 식으로 무작정 외우게 했더니 아이의 저항이 심해서 쉽게 접근하는 방법을 찾다가 만나게 되었습니다. (참고:사자소학은 iPod application 중 열공한자라는 어플을 다운받아 하고 있지요)
제가 눈이 나빠서 한자사전을 펼쳐서 보기 힘들고 아이는 한자사전 찾는 법을 모르고 해서 우선 한자공부의 첩경이라셨던 부수에 대해서 사전에 있는 글자가 너무 작아 올려주신 싸이트의 아주 잘 보이는 크기의 글자로 보면서일일이 아래한글 워드에 써서 또 그것을 한자로 바꿔 프린트해서 보여주게 되었습니다.
각 부수에 딸린 설명을 별도의 창을 만들어 설명해 주셔서 아이가 보게끔 하여 더욱 도움이 많이 되리라 봅니다.
내년이면 중학교입학이라 여태 익히지 못했던 한자를 열심히 했으면 하는 마음에 부모로서 도와주고자 했던 찰나에 참으로 도움이 컸습니다.
특히 10간과 12지에 대해서도 쉽게 풀어주셔서 참으로 도움이 많이 되겠습니다.
다른 내용들도 (이제서야 보게되었지만) 많이 참고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R] [E] [D]
운영자 [03/04] 먼저 과찬의 말씀 감사드리면서, 작은 도움이나마 드릴 수 있어 저 역시 기쁘네요. 사실 본격적인 학습사이트의 면모를 갖추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참고자료 정도로 활용하시면 좋은데, 개인적인 작업이라 현재 많은 갱신과 추가를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의견주신 [부수이야기]메뉴는 현재 리뉴얼 작업을 하고 있는데, 역시 시간적 여유가 조금 부족해 빠른 진행을 못하고 있습니다.
조만간 보다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가겠습니다.
아울러 정보의 나눔과 개방성을 늘 처음처럼 지속해나가겠습니다.
좋은 의견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Name
Pass
한자 공부를 열심히 하고 싶습니다.. 2011/02/15
김재은  virusje@naver.com  http://
한자 공부를 열심히 하고 싶어 사이트를 들렀습니다..

기초부터 차근차근..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R] [E] [D]
운영자 [02/16] 네. 한자/한문도 기본 개념을 잘 숙지하시면 이해가 빠릅니다.
특히 본 사이트 [한자/한문이야기] 코너를 잘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차분하게 공부하시고, 궁금한 점이 생기면 언제라도 글 남겨주세요.
[-]
Name
Pass
새해복많이받으세요 2011/02/01
근하신년  naver1004@paran.com
올해는 복많이받으세요

♡〃´`)
  ,·´ ¸,·´`)
 (¸,·´ (¸*♥행복한 하루되세요!*´`)
                    ,·´ ¸,·´`)
                   (¸,·´   (¸*♡
[R] [E] [D]
Name
Pass
즐거운 설명절 잘보내세요..다네요...^^ 2011/02/01
rkdzkka  mkkowek@paran.com  http://www.daum.net
박지성 이영표 선수 정말 수고했어요..
설명절입니다...
모두 행복한 시간 보내시고,,

좋은 추억 만들고 오세요..

저는 구정 지나고 뵐꼐요...


오늘은 날씨가 엄청 추워요...ㅋㅋ
ㅋㅋㅋ.


나나고리 입니다.
[R] [E] [D]
Name
Pass
skin by dizfeel
글쓰기  Prev  Next
[1]..[11][12][13][14][15][16][17][18][19][20]..[195]

오형민의 이야기 한자여행입니다.

Copyright ⓒ since 1998 Oh HyungMi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hanja.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