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 Map | 수상/선정 | 운영자 소개

 

한문 학습 연재

 home > 한문 학습 연재 > 한자 퍼즐 모음 > 한자성어 퍼즐 2 >>

 

 

  한자 퍼즐 모음 - 대문

퍼즐 전체 목록

교과목 분야별 퍼즐

   윤리 교과 퍼즐

   국어 교과 퍼즐

   과학 교과 퍼즐

 

 

 

다음 퍼즐로 ☞

 

 

   한자성어 퍼즐 2 - 竹馬故友 외..  [ 동일 발음으로 연결됩니다.]

 

 

 

 

 

1

2

 

 

 

 

16

17

 

 

 

 

 

 

 

 

 

 

 

18

 

3

4

 

15

 

 

 

 

 

 

 

 

 

19

 

20

 

 

 

 

 

 

 

 

 

 

 

 

 

5

10

 

21

6

 

 

 

 

 

 

 

 

 

7

 

11

12

 

 

 

 

 

 

 

 

 

22

23

 

 

8

 

 

 

 

 

 

 

 

 

 

 

 

 

13

 

 

25

9

 

 

 

 

 

24

 

 

14

 

 

 

 

 

 

 

 

 

 

 

26

◈ 가로 열쇠 ◈

1. 죽마를 타고 놀던 어린 벗. 곧 어릴 때 같이 놀던 친한 친구.
3. 같은 병을 가진 사람끼리 서로 불쌍하게 여긴다는 뜻으로, 처지가 서로 비슷한 사람끼리 서로 동정하고 도움.
5. 한 하늘을 이고 함께 살아갈 수 없는 원수. 본래는 아버지의 원수를 의미했음.
7. 여우가 호랑이의 위엄을 빌린다는 뜻으로, 남의 힘을 빌어 헛된 위세를 부림.
8. 임금의 사위, 공주의 부군.
9. 서로 형,아우하고 부름. 서로 절친한 사이.
11. 하나의 행동으로 두 가지 성과를 거둠.
13. 군자가 누릴 수 있는 세가지 즐거움. 맹자(孟子)의 주장.
14. 곁에 사람이 없는 것 같이 한자. 곧 언행이 방자하고 제멋대로 행동하는 것.
15. 쇠나 돌 같이 굳은 교우.
16. 정치가 혼란하고 백성들의 마음이 게으르고 풍기와 기강이 문란하여 멸망하는 나라의 음악. <예기(禮記)> [악기편(樂記編)]>에 나옴.
18. 고관의 인사 이동 등에 관하여 민간에 떠돌아 다니는 풍설.
19. 배불리 먹고 배를 두드리면서 박자에 맞추어 땅 바닥을 치면서 노래를 흥얼거림. 근심없는 태평성대. 요순시대(堯舜時代)
21. 장가의 갓을 이가가 쓴다는 뜻으로, 이름과 실상이 일치하지 않음을 이르는 말.
22. 죽을 고비를 여러 차례 넘기고 겨우 살아남을 비유.
24. 의식을 잃고 실신한 상태. 혹은 사람으로서 예절을 차릴 줄 모름.
26. 고려시대의 공적인 일이 삼일밖에 가지 못했다는 뜻으로, 오래 참고 견디는 성질이 부족하다는 의미. 조령모개(朝令暮改).
 

◈ 세로 열쇠 ◈

2. 말 귀에 스쳐가는 동풍. 남의 말을 귀 담아 듣지 않고 흘려버림.
4. 상가집 개. 주인의 눈치만 보고 있는 상가집의 개처럼 인정을 받지 못한 처량한 신세.
5. 호랑이 굴에 들어가지 않으면 호랑이 새끼를 얻을 수 없다. 모험이 없이는 이득도 없다는 의미.
6. 맨 손으로 호랑이를 잡고 맨 발로 강을 건너간다는 뜻으로, 무모하게 쓸데없는 용기만 내는 사람.
9. 나비의 꿈. 장자(莊子)가 만물제동(萬物齊同)의 제물론(齊物論)을 깨달은 고사.
10. 천년에나 한 번 만날 수 있는 기회. 곧, 좀처럼 얻기 어려운 절호의 기회.
12. 들보 위에 있는 군자라는 뜻으로, 도둑을 희화시킨 말.
13. 많은 맹인들이 코끼리를 더듬는다는 뜻으로, 좁은 소견과 주관으로 사물을 그릇되게 판단하는 말.
15. 쇠로 만든 성과 끓는 물을 담은 해자(垓子). 방비가 견고하여 쉽게 접근하여 공격하기 어려운 난공불락(難攻不落)의 요새.
16. 멀리 대해(大海)를 바라보는 탄식이란 뜻으로, 힘이 미치지 못함을 한탄이라는 의미.
17. 두더지는 강물을 마셔도 자기 배만 차면 그것으로 만족한다는 뜻으로, 사람도 자기 분수에 따라 만족할 줄 알아야 한다는 의미.
20. 소매를 걷어 붙이고 큰 소리를 침. 'XXX言'과 동일.
21. 장씨의 삼남과 이씨의 사녀라는 뜻으로, 평범한 보통 사람들. 필부필부(匹夫匹婦).
23. 무슨 일이든 한마디씩 꼭 참견하지 않으면 직성이 풀리지 않는 사람. 말참견을 썩 좋아하는 사람.
25. 외로운 성에 지는 해라는 뜻으로, 도움이 없이 고립된 정상의 비유.

 

 

 

 

 

 정답으로 이동

 

 


 

 

 

 

 

오형민의 이야기 한자여행입니다.

Copyright ⓒ 1998-2003 Oh HyungMi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hanja.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