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 Map | 수상/선정 | 운영자 소개

 

역사/철학 이야기

 home > 역사/철학 이야기 > 왕릉 이야기 > 정종 후릉 >>

 

 

  왕릉 이야기 - 대문

  왕릉 안내

  동구릉

  서오릉

  서삼릉

조선조 왕릉 소개

1대 태조: 건원릉,제릉 외

2대 정종: 후릉

3대 태종: 헌릉

4대 세종: 영릉

5대 문종: 현릉

6대 단종: 장릉, 사릉

7대 세조: 광릉

추존 덕종: 경릉

8대 예종: 창릉, 공릉

9대 성종: 선릉, 순릉

10대 연산군: 연산군묘

11대 중종: 정릉,온릉 외

12대 인종: 효릉

13대 명종: 강릉

14대 선조: 목릉

15대 광해군: 광해군묘

추존 원종: 장릉

16대 인조: 장릉, 휘릉

17대 효종: 영릉

18대 현종: 숭릉

19대 숙종: 명릉, 익릉

20대 경종: 의릉, 혜릉

21대 영조: 원릉, 홍릉

추존 진종: 영릉

추존 장조: 융릉

22대 정조: 건릉

23대 순조: 인릉

추존 익종(문조): 수릉

24대 헌종: 경릉

25대 철종: 예릉

26대 고종: 홍릉

27대 순종: 유릉


 조선 왕실세계표

 

 

 

 

 

 

후릉 - 정종과 정안왕후 

소재지 : 경기도 개성시 판문군 령정리(북한 소재)
사 적 : 북한 소재로 사적 미지정

厚陵의 특징
 : 定宗(이방과: 1357-1419 , 재위 2년, 상왕 20년)과 왕비 정안왕후 김씨(定安王后 金氏: 1355-1412)의 후릉은 조선 최초로 왕과 왕비의 봉분(封墳)을 나란하게 난간석(欄干石)으로 연결한 쌍릉(雙陵)의 형식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 지역에 소재하고 있어 자세한 경관은 볼 수 없지만 북한에서 발간된 사진으로 볼 때 많은 풍화(風化)와 소실된 모습에서 우리의 문화 유산이 제대로 보존되지 못함을 안타깝게 여깁니다.

定宗代의 사료(史料)

연도

재위

사  료(史料)

 

연도

재위

사  료(史料)

1399

1년

3월, 문신들을 집현전(集賢殿)에 회합

1400

2년

1월, 2차 왕자의 난{방간 유배}

11월, 세자 방원에게 선위(禪位)

뒷 이야기
 : 정종은 이성계의 둘째 아들로 태조 7년[1398년]에 왕자의 난이 일어나 세자 방석(芳碩)이 죽자 대신 세자(世子)로 책봉되고 같은 해 9월에 태조로부터 선양(禪讓)을 받아 즉위합니다. 정안왕후와의 슬하에는 후사가 없으나, 후궁들 사이에 15명의 군(君)과 8명의 옹주(翁主)를 두었습니다. 또한 2년간의 왕위(王位) 시절 역시 실질적으로는 동생 방원{태종(太宗)}의 뜻에 따라 정치가 이루어졌기에, 결국 왕위를 선위(禪位)하고 상왕(上王)으로 머물면서 말년을 지냅니다.
 '정종(定宗)'이란 묘호(廟號)는 사후(死後)에 바로 정해진 것이 아니라 숙종 7년[1681년]에 와서야 진상되어 묘호를 정종(定宗)이라 사용하게 되었고, 그 이전에는 명(明)나라 황제에게서 받은 시호(諡號) 공정(恭靖)을 칭호(稱號)로 삼아 '공정왕(恭靖王)'이라 했기에 실록 역시 <공정왕실록(恭靖王實錄)>이라 했었습니다.

 정안왕후는 고려말 문하좌시중(門下左侍中)이었던 월성부원군(月城府院君) 김천서(金天瑞)의 딸로 태어나[1355년] 태조 7년에 덕빈(德嬪)에 책봉되고 정종 즉위로 왕비에 올라 정종(定宗)의 내조로 일생을 마쳤습니다. 정안왕후는 정종이 실권자인 이방원에게 왕위를 넘겨주자 편안한 말년을 보내며 천수(天壽)를 다 했습니다. 하지만 슬하에 자식이 없이 58세의 나이로 태종 12년에 승하합니다.

 

 

[top]

 

 


 

 

 

 

 

오형민의 이야기 한자여행입니다.

Copyright ⓒ 1998-2003 Oh HyungMi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hanja.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