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 Map | 수상/선정 | 운영자 소개

 

한자한문 이야기

 home > 한자한문 이야기 > 고사이야기 > 고사- 농단 >>

 

 

  고사 이야기 - 대문

전체 고사 색인

 

  고사성어의 이해

  기초 한자성어 모음

 

 

 

 

 

김홍도 - 부상도  연암(燕巖) 박지원(朴趾源)의 대표적 한문 소설인 《허생전(許生傳)》을 보면 허생(許生)이 매점매석(買占賣惜)으로 많은 돈을 벌어들이는 부분이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적 상도덕(商道德)에서는 부정적 수단으로 금지하고 있는 부분입니다. 이와 같이 이익을 독점하는 부정적 상행위를 의미하는 고사가 바로 농단(壟斷)입니다. 물론 壟斷(농단)은 단순한 상업 행위뿐만 아니라 권력을 독점하는 경우에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본래 壟斷(농단)의 뜻은 '깎아 세운 듯이 높이 솟은 언덕'을 의미하는 한자어인데, 《맹자(孟子)》에서 유래한 이야기로 인해 고사로 정해진 것입니다. 《맹자(孟子)》〈공손추장구 하편(公孫丑章句下篇)〉에 출전을 두고 있는 壟斷(농단)의 줄거리는 다음과 같습니다.

  전국시대(戰國時代) 맹자(孟子)는 제(齊)나라의 선왕(宣王)에게 자신의 왕도정치(王道政治) 정책을 유세했지만, 선왕은 맹자의 역설을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이에 맹자는 더 이상 자신의 역할이 없음을 느끼고 제나라를 떠나려 했는데, 선왕은 학식과 덕망이 높은 맹자를 붙잡기 위해 맹자에게 높은 지위를 약속하며 맹자에게 회유책을 씁니다. 하지만 맹자는 자신의 이상을 펼칠 수 없는 상황에서 어찌 부귀를 독점할 수 있느냐고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농단(壟斷)의 고사 이야기를 비유 들어 제시합니다..
  '옛날 시장에서는 그 교역이 잘 이루어져 잘못되는 경우가 없었고 관리가 잘 감독을 했습니다. 그런데 한 천한 사람이 시장의 높은 곳을 찾아 그 곳에 올라 좌우를 살피면서 싼 것을 사 모아 비싸게 팔아 그 이익을 독차지하게 되었습니다. 사람들이 그 사람을 관아에 고발하여 관아에서 그 사람에게 세금을 부과하여 부당한 이익을 환수했다고 합니다.'

{ 古之爲市者 以其所有易 其所無者 有司治之耳. 有賤丈夫焉 必求壟斷而登之 以左右望 而罔市利 《孟子》}

  현대 사회는 물적 교류가 왕성하게 일어나는 특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더욱 공정하고 도덕적인 거래가 필요한 것입니다. 혹 눈앞의 이익을 위해 양심을 저버리는 비도덕적 상행위(商行爲)로 인한 폐해를 접하는 경우가 있는데, 건강한 사회 풍토의 조성을 위해서라도 이제는 건전한 상거래에 앞서 우리 모두의 바른 의식(意識)의 정립이 더욱 필요하리라는 생각합니다.

  한자(漢字)의 활용(活用)

한자

독음

한 자 어(漢字語) 예 시(例示)

(롱)

언덕[돈대, 구릉], 밭이랑, 무덤

(단)

1. 자르다: 絶斷(절단), 斷機之戒(단기지계), 千[人+刃]斷崖(천인단애) 2. 결단하다: 決斷(결단)

 

 

 

 

 


 

 

 

 

오형민의 이야기 한자여행입니다.

Copyright ⓒ 1998-2003 Oh HyungMi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hanja.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