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 Map | 수상/선정 | 운영자 소개

 

한자한문 이야기

 home > 한자한문 이야기 > 고사이야기 > 고사- 미생지신 >>

 

 

  고사 이야기 - 대문

전체 고사 색인

 

  고사성어의 이해

  기초 한자성어 모음

 

 

 

 

 

남농 - 연당도  신의(信義)를 위해서 자신의 목숨도 버릴 수 있는 사람이라면 정말 의리와 성실을 몸소 실천한 사람이라고 칭송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융통성이 없는 고지식함으로 인해 자신의 몸숨을 버리게 된 경우라면 비웃음을 나타내게 될 것입니다. 이 번에 소개하는 '미생(尾生)'이라는 사람의 신의(信義)에 대해 여러분들은 어떤 평가를 내릴 수 있을까요?
  미생은 《논어(論語)》에도 등장하는 인물입니다. 너무나 우직하게 신의를 지킨 나머지 이웃집 사람이 미생을 찾아와 간장을 빌려 달라고 하자 자신의 집에도 간장이 떨어진 것을 알고 뒷문으로 나가 다른 집에 가서 간장을 빌려와서 주었던 일화가 있을 정도의 사람이었습니다.  그런 미생이 여자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버리게 된 고사가 '미생지신(尾生之信)'입니다.
  《사기(史記)》<소진열전(蘇秦列傳)>이나 《장자(莊子)》,《회남자(淮南子)》《전국책(戰國策)》 등에서 미생에 대한 기록을 찾을 수 있는데,  여기서는 《사기(史記)》에 나오는 이야기를 옮겨 봅니다.

  신의(信義)를 중요하게 여기던 노(魯)나라의 미생이 어느날 여자와 약속을 하고 만날 장소를 개울가 다리 교각 아래로 정했습니다. 약속 시간 보다 일찍 나간 미생은 손꼽아 여인을 기다렸는데, 때 마침 많은 비가 내려 개울물이 삽시간에 불어나게 되었습니다. 여인은 너무 많은 비가 내려 그곳에 나오지 않았지만, 미생은 여인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계속해서 불어나는 개울물을 바라보면서 다리 교각을 꼭 붙든 채 물에 빠져 죽고 말았습니다. 물이 빠진 뒤에 미생이 교각을 붙든 채로 죽어 죽어있는 모습이 사람들에게 발견되었습니다.
{ 尾生與女子 期於梁下, 女子不來 水至不去 抱柱而死, 有信如此 《史記》 }

    미생의 신의(信義)를 어떻게 보아야 할까요? 정말 신의를 철저하게 지닌 훌륭한 인물로 보아야 할까요? 아니면 융통성이 없는 바보 같은 사람으로 인식해야 할까요? 아마도 우리 사회가 약속과 신의를 잘 지켜지는 사회라면 미생은 바보 같은 사람으로 볼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현재 우리의 사회 풍토가 약속과 신의를 소중하게 여기지 않는 일부 사람들로 인해서 부정적 평가를 내리는 구석이 있다면 미생의 일화를 웃음거리로만 여길 수 없을 것입니다. 바로 상식이 통하고 서로가 서로에게 신뢰를 보낼 수 있는 사회 풍토가 조성되어 미생의 일화가 그저 재미있는 이야기 정도로 돌릴 수 있는 사회가 되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한자(漢字)의 활용(活用)

한자

독음

한 자 어(漢字語) 예 시(例示)

(미)

1. 꼬리, 끝, 뒤 : 首尾雙關(수미쌍관), 末尾(말미), 尾行(미행),
2. 흘레하다: 交尾(교미)

(생)

낳다, 생기다, 살다, 사람 : 生産(생산), 生活(생활), 生氣(생기),
  學生(학생)

(신)

1. 믿다: 信念(신념), 信賴(신뢰), 迷信(미신),
2. 소식: 書信(서신), 信書(신서)

 

 

 

 

 


 

 

 

 

오형민의 이야기 한자여행입니다.

Copyright ⓒ 1998-2003 Oh HyungMi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hanja.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