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 Map | 수상/선정 | 운영자 소개

 

한자한문 이야기

 home > 한자한문 이야기 > 고사이야기 > 고사- 건곤일척 >>

 

 

  고사 이야기 - 대문

전체 고사 색인

 

  고사성어의 이해

  기초 한자성어 모음

 

 

 

 

 

수렵도개인적인 삶이나 국가의 운명에 절대절명의 중요한 결정과 선택의 기로(岐路)에 서는 일이 있습니다. 곧 마지막 운명을 걸고 승부를 다투는 큰 모험을 하는 경우를 말하는 것입니다. 바로 이러한 의미를 지닌 고사성어가 '乾坤一擲(건곤일척)'입니다. 물론 건곤일척의 고사는 그 사용의 범위가 극히 제한되어야 하고 함부로 도박과 같은 성질로 행해져서는 안될 것입니다.
  하늘과 땅의 의미인 건곤(乾坤)은 천지(天地), 곧 천하(天下: 온 세상)를 의미하고 일척(一擲)이란 말은 단번에 전부를 내던진다는 절대절명의 큰 모험을 의미합니다. 바로 온 천하를 두고 죽느냐 사느냐의 마지막 승부를 겨루는 것을 의미합니다. 출전은 당나라의 대 문호이자 당송팔대가(唐宋八大家)의 한 사람인 한유(韓愈 :
768∼824, 字-退之(퇴지), 號-昌黎(창려))가 지은 [과홍구(過鴻溝)]라는 시의 구절에 등장합니다. 그 배경은 초한지(楚漢志)의 초(楚)나라 항우(項羽)와 한(漢)나라 유방(劉邦)의 싸움에서 하남(河南) 지방의 '홍구(鴻溝)'라는 강을 사이에 두고 천하를 양분(兩分)하고 있을 때입니다.

  龍疲虎困割川原(용피호곤할천원)
  
億萬蒼生性命存(억만창생성명존)
  
誰勸君王回馬首(수권군왕회마수)
 
 眞成一擲賭乾坤(진성건곤도일척)

 "용과 범이 지쳐 이 강 언덕에서 분할하니,
 억만창생 백성들의 생명이 살아났구나.
 그 누가 군왕에게 말머리를 돌리도록 권하였는가?
 진정 단번에 던져 천하를 도박하도록 했구나.

  진(秦)나라의 멸망이후 천하는 항우(項羽)와 유방(劉邦)의 두 패자(覇者)에게 놓이게 되었는데, 초반의 우위(優位)를 점했던 항우의 초(楚)나라가 점차 한(漢)나라의 유방에게 기울기 시작한 때, 바로 이 곳 홍구(鴻溝)에서 강화(講和)의 약속이 성립되어 서로 군사를 퇴각시키기로 했지만, 유방의 군사(軍師)였던 장량(張良)과 진평(陳平)은 이를 기회로 유방에게 진언해 건곤일척(乾坤一擲)의 기회로 삼자고 합니다.
  " 한(漢)은 천하의 대부분을 차지했고 제후들도 따르고 있는데, 초(楚)의 군사는 피로해 있고 식량도 거의 동이 났습니다. 지금이야말로 하늘이 초를 멸망시키려고 하는 절호(絶好)의 때이니 이제 굶주리고 있을 때 쳐부수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호랑이를 길러 후환(後患)을 남기는 것[養虎遺患(양호유환)]과 같사옵니다."
  야심 많은 유방(劉邦)은 이 말을 받아들여 결단을 내렸고 초(楚)나라의 군사를 추격해 해하(垓下)에서 사면초가(四面楚歌)로 포위하고 결국 항우(項羽)를 제거해 초를 멸망시켰던 것입니다.

이 홍구(鴻溝)를 지나다가 그 옛 일을 회상하며 시를 읊은 한유(韓愈)의 심정를 헤아려 보면 어떨까요. 그것은 아마도 송(宋)나라의 대 문장가인 동파(東坡) 소식(蘇軾)의 《적벽부(赤壁賦)》에 나타난 소식(蘇軾)의 회상과 큰 차이가 없을 것입니다. 달관(達觀)의 경지에서 바라보면 무엇 때문에, 누구를 위해서 그 많은 사람들의 피를 흘리며 싸움을 했을까요? 지나고 나면 그저 아름다운 자연(自然)만이 남을 것을 말입니다.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마음속에도 단판걸이 씨름처럼 '모 아니면 도'식의 집착(執着)과 고집(固執)으로 일관된 삐뚤어진 일상(日常)에서 벗어나 큰마음으로 자연(自然)과 호흡하며 한 걸음 뒤에서 바라보고 생각하는 여유가 필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한자(漢字)의 활용(活用)

한자

독음

한 자 어(漢字語) 예 시(例示)

(건)

1) 하늘,건괘 - 乾卦(건괘), 乾坤淸氣(건곤청기),  
2) 마르다 - 乾杯(건배), 乾燥(건조), 3) 굳세다, 4) 부지런하다  

(곤)

땅, 곤괘, 황후 - 坤輿(곤여), 坤德(곤덕), 坤道(곤도)

(척)

던지다, 버리다 - 擲柶(척사), 投擲(투척),

 

 

 

 

 


 

 

 

 

오형민의 이야기 한자여행입니다.

Copyright ⓒ 1998-2003 Oh HyungMi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hanja.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