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 Map | 수상/선정 | 운영자 소개

 

한자한문 이야기

 home > 한자한문 이야기 > 고사이야기 > 고사- 와각지쟁 >>

 

 

  고사 이야기 - 대문

전체 고사 색인

 

  고사성어의 이해

  기초 한자성어 모음

 

 

 

 

 

전쟁의 역사  달팽이 머리 위의 촉수. 두 개의 촉수끼리 서로 싸운다면 누가 보더라도 하찮게 보일 것입니다. 바로 이러한 좁은 범위 안에서 서로 싸우는 상황, 곧 매우 사소한 분쟁(忿爭)을 의미하는 것이 바로 와각지쟁(蝸角之爭)입니다.
  개인적인 이해득실(利害得失)로 인해 사소한 다툼을 일으키는 일을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더욱이 다른 사람들로 하여금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면 그것은 와각지쟁의 차원을 넘어 이전투구(泥田鬪狗)의 양상이 될 것입니다.

  만(蠻)과 촉(觸)의 싸움에서 시작되어 '만촉지쟁(蠻觸之爭)'이나 '와우각상쟁(蝸牛角相爭)'으로도 불리는 와각지쟁의 출전은 《장자(莊子)》〈칙양편(則陽篇)〉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중국 전국시대(戰國時代) 당시 위(魏)나라의 혜왕(惠王)은 서로 불가침(不可侵)의 조약을 맺었던 제(齊)나라의 위왕(威王)이 그 맹약(盟約)을 깨자 제나라에 대한 응징책으로 자객을 보내 암살하려는 계획을 꾀하려 하자, 신하 공손연(公孫衍)은 군사를 일으켜 제나라를 치자고 했고, 신하 계자(季子)는 백성들을 피폐하게 만드는 일이라 합니다. 이에 혜왕은 재상(宰相)인 혜자(惠子)에게 의견을 물었고 혜자는 당시 도가(道家)의 현인(賢人)이었던 대진인(戴晉人)이라는 사람을 천거(薦擧)하여 그를 만나게 합니다. 혜왕을 알현(謁見)한 대진인은 달팽이 우화(寓話)로 혜왕에게 답하기를,
"달팽이의 왼쪽 촉수에는 촉(觸)씨라는 사람의 나라가 있었고 오른쪽 뿔에는 만(蠻)씨라는 사람의 나라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두 나라가 사소한 영토분쟁으로 전쟁을 일으켜 서로가 수만 명의 사상자를 내는 비극에 이르게 된 일이 있었습니다."
혜왕이 엉터리 이야기라고 말하자, 대진인은 다시 한 번 혜왕을 일깨워 줍니다.
"우주(宇宙)는 끝이 없습니다. 그렇다면 끝없는 우주에서 우리 지상을 내려다보면 어떻겠습니까? 우리 위나라와 제나라의 분쟁 역시 달팽이 두 촉수의 분쟁과 다름이 없지 않겠습니까?"
혜왕은 멍하니 듣고서는 재상 혜자에게 대진인은 성인(聖人) 보다 위대한 인물이라고 칭찬을 합니다.

  장자(莊子)의 상상을 초월한 비유로 보잘 것 없는 우리 인간들의 욕심을 무참하게 비판하는 우화입니다. 곧 대자연(大自然)의 질서에 순응하면서 참된 자유(自由)의 진리를 깨달아야 한다는 장자의 논리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는 이야기입니다. 아등바등 살아가는 우리들의 일상에서 가끔은 멀리 떨어져 현실 밖에서 자신을 돌아보는 여유가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는 것입니다.

  문학작품에서는 처음으로 당(唐)나라 시인인 백낙천(白樂天)이 지은 <대주(對酒>라는 시 구절에 와각지쟁을 활용한 것이 보입니다.

  " 蝸牛角相爭何事  [ 달팽이 뿔 위에서 무슨일로 다투는가? ]
    石火光中寄此身  [ 부싯돌 번쩍이는 사이에 붙어있는 이몸이거늘.. ]  
"    

달팽이사소한 다툼을 의미하는 蝸角之爭이나 진흙탕 속의 개 싸움이라는 뜻으로 타인의 이목을 생각하지 않는 더러운 자기 이익만을 위한다는 의미의 泥田鬪狗 모두 개인적인 욕심에서부터 생겨나는 일입니다. 타인에 대한 배려가 지나치게 부족한 우리 사회의 현실에서 되새겨야 할 성어가 아닌가 합니다.

 공공질서를 지키자는 외침이 공허하게 들리고, 더 나아가 지키는 사람이 오히려 손해를 보는 모순(矛盾)된 현실이 극복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사회적 분위기가 바로잡혀야 할 것이고, 이를 위해서는 사회 지도층에 있는 사람들의 솔선(率先)이 필요할 것입니다.
  자신의 자식이 성장해서 어떤 사람이 되기를 바라냐는 질문에 대해 "
남을 배려할 줄 아는 사람이 되기를 바랍니다."라는 어느 부모의 대답에서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병폐에 대한 실마리를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한자(漢字)의 활용(活用)

한자

독음

한 자 어(漢字語) 예 시(例示)

(와)

달팽이- 蝸牛(와우), 蝸屋(와옥 : 작은집), 蝸牛角上(와우각상)

(각)

1) 뿔- 角度(각도), 2) 다투다 - 角逐(각축),
3) 음- 宮商角徵羽(궁상각치우)

(쟁)

다투다 - 戰爭(전쟁), 爭奪(쟁탈), 蚌鷸之爭(방휼지쟁), 競爭(경쟁),
 爭議(쟁의)

 

 

 

 

 


 

 

 

 

오형민의 이야기 한자여행입니다.

Copyright ⓒ 1998-2003 Oh HyungMi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hanja.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