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 Map | 수상/선정 | 운영자 소개

 

한자한문 이야기

 home > 한자한문 이야기 > 한문의 자리매김 > 품사- 종결사/감탄사 >>

 

 

  한문의 자리매김 - 대문

  한문 이야기

   한문의 위상

   한문의 자리매김

   한문 문장의 이해

   한문 문장의 독해 1

   한문 문장의 독해 2

  한자 이야기

   한자의 접근

   한자가 어렵습니까?

   한자 이해의 첩경

   한자의 구조

   육서의 원리

  한문 문법 총론

  한자의 이해론

  한문의 품사론

   명사/대명사

   동사/형용사/부사

   보조사/접속사

   전치사/후치사

   종결사/감탄사

  한문의 문장론

   평서문/부정문

   의문문/반어문

   비교문/가정문

   사역문/피동문

   금지문/한정문/감탄문

 

 

 

 

 : 종결사는 단순하게 문장의 끝에 놓이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역시 문장의 종류를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로 활용됩니다.

단정, 지정, 서술 - 平敍文(평서문)의 종결사로 사용는데, 큰 의미를 지니지는 않습니다. 의문문에 사용되는 경우는 의문종결사가 되기도 합니다.
대표글자 - 也(야), 矣(의), 焉(언) 등
예) * 杜甫 詩聖(두보 시성야) : 두보는 시의 성인이다.
     * 朝聞道 夕死 可
(조문도석사가의) : 아침에 도를 들으면 저녁에 죽어도 좋다.
     * 三人行 必有我師
(삼인행 필유아사언) : 세 사람이 가는 곳에는 반드시 나의 스승이 있다.

'焉'은 {= 於此, 於之 }의 의미로 쓰이기도 합니다.
예) * 君子有三樂 而王天下 不與存(군자유삼락 이왕천하 불여존언) : 군자는 세 가지 즐거움이 있으나 천하에 임금노릇 하는 것은 여기에 함께 존재하지 않는다.
'莫强(막강)하다'는 의미는 본래 '莫强焉'에서 나온 말입니다. 곧 '莫强焉'은 '莫强於此'의 의미라서 "이것 보다 강한 것이 없다."는 의미로 "가장 강하다"는 뜻이 됩니다.

의문 - 의문문과 반어문의 종결사로 사용되면서 서술어와 호응됩니다.
대표글자 - [ -냐?, -가? ] 乎(호), 耶(야), 與(여: 본래는 歟(여)), 哉(재), 諸(저) 등
예) * 豈可忘其恩(기가망기은호) : 어찌 그 은혜를 잊을 수 있는가?
     * 而忘越人之殺而父
(이망월인지살이부야) : 너는 월나라 놈이 너의 아버지 죽인 것을 잊었느냐?
     * 何不去
(하불거저) : 어찌 떠나지 않는가?

'諸'는 본래 (제)의 발음에 '여러'라는 뜻이지만, 虛字(허자)로 쓰일 때는 (저)라 발음되고 아래의 두 가지 쓰임이 있습니다.
 1) 문장 중간에 위치할 때 : { = 之於 }- 대명사를 포함한 '於'의 쓰임입니다.
   예) * 投江而忘之(투저강이망지) : 강 던져서 그것을 잊다.
 2) 문장 끝에 위치할 때 : { = 之乎 }-대명사를 포함한 의문종결사 '乎'의 쓰임입니다.
   예) * 不識 有(불식 유저) : 알지 못하겠습니다만 그런 일이 있습니까?

한정 - 한정종결사는 한정문에 사용되고 한정부사 '但(단), 只(지)' 등과 호응됩니다.
대표글자 - [ -일 뿐이다, -일 따름이다.] 耳(이), 而已(이이), 而已矣(이이의), 爾(이), 已(이), 也已(야이) 등
예) * 亦有仁義而已矣(역유인의이이의) : 또한 인과 의가 있을 뿐입니다.
     * 便於日用
(편어일용이) : 일상생활에 편리할 따름이다.

감탄 - 감탄문을 만드는 종결사입니다.
대표글자 - [ -로다. -구나] 哉(재), 乎(호), 夫(부), 兮(혜) 등
예) * 嗚呼 痛(오호 통재) : 아! 애통하구나.
     * 賢
回也(현재 회야) : 현명하구나. 안회{공자의 제자}여.
     * 逝者 如斯
(서자 여사부) : 흘러가는 것이 이와 같구나.


 : 감탄사는 獨立語(독립어)로 떨어져 문장 앞에 사용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구별하기는 쉽습니다. 해석은 "아!"라고 탄식하는 표현입니다.

대표 글자 : 惡(오), 於(오), 嗚呼(오호), 噫(희), 於乎(오호), 嗟乎(차호) 등
예) * 嗚呼 國恥民辱 乃至於此(오호 국치민욕 내지어차) : 아! 나라의 치욕과 백성의 욕됨이 이에 여기에 이르렀구나.
     *
是何言也(오 시하언야) : ! 이것이 무슨 말인가?

 

 

 

 

 


 

 

 

 

오형민의 이야기 한자여행입니다.

Copyright ⓒ 1998-2003 Oh HyungMi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hanja.pe.kr